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임시공휴일 금융시장 'stop', 미리 대비하세요대출 및 예금 만기 자동으로 9일 연장, 부동산계약 시 미리 인출해놔야

5월 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이날 증권시장과 채권시장 등 금융시장은 휴장한다.

28일 금융위원회는 6일에는 증권시장과 채권시장이 쉬는 것은 물론 은행 등 대부분 금융사도 영업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융위원회는 금융회사별로 고객불편 최소화를 위한 자체 대책 마련‧시행한다.

대출금 만기가 임시공휴일인 5월 6일이라면 연휴 이후인 9일까지 연체이자 없이 만기가 연장된다. 다만 가입상품에 따라 고객이 희망하는 경우 금융사와 협의해 연휴 시작 전 상환도 가능하다.

6일 만기되는 예금도 9일까지 자동 연장되며, 이 경우 6∼8일 예금이자는 약정이율로 계산된다. 예금 역시 가입상품에 따라 예금주가 조기 예금인출을 희망하는 경우 4일 인출 가능하다.

카드·보험·통신사의 이용대금 결제일이 6일인 경우에도 자동으로 9일까지 결제일이 미뤄진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특히 금융위는 부동산 계약이나 기업 간 지급결제 등으로 임시공휴일 당일에 거액의 거래를 해야 하는 고객은 미리 돈을 인출해두거나 인터넷 뱅킹의 이체 한도를 상향시켜놔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외화송금, 국가간 지급결제 역시 금융회사 창구 휴무로 정상적인 처리가 어려울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사전에 거래 은행 등에 확인하거나, 거래 상대방과 거래일을 사전에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금융위 이윤수 은행과장은 “각 금융협회별로 회원사에 협조공문 및 고객 대응요령 등을 보낼 것”이라며 “임시공휴일 금융거래와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각 금융사에 문의하거나, 금감원 통합민원콜센터(☎ 1332)로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cavalry4@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