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채무자의 연체 미리 예방한다. '신용대출 119' 다음달 시행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은행 빚을 제때 갚지 못할 우려가 있는 채무자에게 연체 발생 전에 이자 유예나 상환방식을 변경해주는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금융감독원은 6월 말까지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 도입을 위한 은행 내부 운영준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은 연체가 우려되는 채무자를 상대로 만기 2개월 전후에 은행에서 직접 연체 예방 조치를 안내·상담하는 제도이다. 정부는 빚을 내 빚을 갚는 악순환을 막도록 초기에 채무관리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이 같은 제도를 만들어냈다.

119 프로그램의 대상자는 정상적인 대출 기한 연장이 어렵거나 신용등급이 하락한 대출자, 다중채무자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은행이 연체 우려자로 선정하는 이들이 대상자가 된다. 또 채무자 스스로 채무관리를 희망하는 경우에도 상담 대상이 된다.

은행은 연체가 우려되는 채무자별 상황에 따라 최장 10년 이내 장기의 원리금 분할상환 대출로 전환해주거나 다른 서민금융상품을 안내하기로 했다.

한편 금감원에 따르면 6월 1일부터 전 금융권에서 채무조정 지원정보 안내를 강화하는 방안이 시행될 예정이다.

이미 연체가 발생한 초기 연체자가 장기 연체자로 등록되기 이전에 자신에게 적합한 금융지원제도를 빨리 알아볼 수 있도록 안내를 의무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영석 기자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