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말못하는 짐승이라고... 무법지대 '강아지 공장'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우는 이른바 펫족으로 불리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우리나라도 천만명을 넘어섰다.

동물은 인간의 소유가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친구라는 점을 인식해 애완동물을 반려동물이라 지칭하며, 이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세계인구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다.
 
반려동물에 관한 사회적 관심도 커지는 시점, ‘동물농장’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개 번식장 실태에 대해 방송되어 애견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애완견을 공장에서 물건 만들어 내 듯 '생산'하고, 사람들의 무지로 반려동물들이 학대 당한다는 내용이다.
 
방송을 보거나 관련 보도를 접한 이들은 충격적인 번식장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반려견을 키우고 있던 많은 이들은 자신들의 개도 그런 열악하고 참혹한 현장에서 태어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더욱 가슴이 아팠다고 한다.
 
철장 안에 갇힌 개들은 평생 새끼를 낳는 ‘모견(母犬)’ 신세로 각종 질병에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늙고 병들어 더 이상 새끼를 낳을 수 없으면 가차 없이 식육견으로 팔리는 끔찍한 일도 벌어지고 있었다.
 
산책은 물론 걸어다닐수도 없으며, 좁은 케이지에 갇혀서 밥을 먹고 아이를 낳고...
그 생활만 반복하면서 새끼만 줄기차게 낳다가 늙어 죽기 일보직전의 상태가 되면 식용으로 팔리거나 버려지는 최악의 상황이었다.
 
비윤리적이고 비위생적인 애견 번식외에도 불법 마취제를 이용한 제왕절개 수술 등도 사람들에게 적잖은 충격을 주었다.
 
개는 활동성이 강한 동물로서 그에 대한 욕구 또한 강해서 행동의 제한으로 인한 고통 문제는 매우 심각하다고 한다.
애견협회의 주장에 의하면, 개는 한 마리당 10평 정도의 공간이 필요하다 하는데 사방1미터 공간의 케이지에서 고통 속에 기르면서 건강한 개로 사육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여진다.
 
동물은 물건이 아니라 생명이다. 이런 개 번식장을 더 이상 방치하는 것은 기본적인 생명윤리조차도 외면하는 것이다.
 
그 나라의 동물이 대접받는 수준을 보면 그 나라가 선진국인지 후진국인지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동물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중요한 잣대가 되기도 한다.
 
동물을 학대하는 자의 강력범죄율이 높다는 수치도 있듯이 우리 사회의 건강한 연대및 공존을 위해서라도 인간이 동물을 학대하는 것에 대한 법적 처벌은 반드시 강력하게 필요하다.
 
관련 법률들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는 한 동물학대 문제를 아무리 비난한다해도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동물보호법 개정으로 관련 법안을 만들고 집중단속과 체계적인 관리를 하는 것이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 향하는 길이 될 것이다.

뉴스몰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