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서울 올해 아파트 평균 분양가 평당 2천만원 돌파, 역대 최고치대구 지난해보다 28.2% 급등, 평당 1천169만원

전국적으로 아파트 청약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3.3㎡ 당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천237만원으로 지난해 평균인 1천949만원 보다 14.8%나 올랐다.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3.3㎡당 2천만원을 넘어선 것은 2008년(2천99만원)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금액상으로도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부동산114는 올해 분양가격 상승의 원인은 지난 2008년과는 다르다고 분석했다. 2008년의 경우 성동구 성수동 뚝섬부지에서 분양된 주상복합아파트 갤러리아포레가 3.3㎡당 4천500만원대를 기록한 영향으로 2천만원을 넘었다. 반면 올해는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서 고가의 분양이 잇따르면서 평균 가격이 올랐다.

실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는 올해 1월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천457만원에 공급된 것은 물론 3월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가 3.3㎡당 3천944만원에 분양되는 등 4천만원 안팎의 높은 분양가를 기록했다.

초고가 분양 아파트가 청약에서도 성공을 하면서 하반기 공급될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가격도 일제히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서울에 이어 지방의 아파트 분양가도 상승했다. 대구 지역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천만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912만원에서 올해 1천169만원으로 28.2%나 뛰었다. 대구의 경우 연초 대구 수성구 범어동 범어동효성해링턴플레이스가 3.3㎡당 1천549만원에 분양된 데 이어 4월에는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범어라온프라이빗2차가 3.3㎡당 1천578만원에 분양되면서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경상남도는 작년 3.3㎡당 845만원에서 올해 961만원으로 13.7% 올랐고 광주시는 821만원에서 902만원으로 9.9% 상승했다.

반면 부산은 지난해 3.3㎡당 1천232만원에서 올해는 1천98만원으로 다소 하락했다. 지난해 초고가 주상복합아파트인 '해운대 엘시티' 분양의 기저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상반기 분양물량은 6월로 예정된 5만6천421가구를 비롯해 총 17만1천685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이는 작년 상반기(14만8천349가구)보다 늘어난 것이다.

하반기에는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단지까지 합하면 상반기보다 9%가량 많은 18만7천가구가 쏟아질 예정이다.

부동산114 이미윤 과장은 "입지여건이 떨어지거나 중소 건설사가 분양하는 아파트는 미달이 속출하고 있지만 인기 단지에는 단기 투자수요가 여전히 몰리면서 건설사들이 하반기 분양물량을 당초 계획보다 공격적으로 늘려잡고 있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cavalry4@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