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 사상 첫 4%대로 하락저금리 기조 속 신규 전월세 이사수요 감소 탓

지난해부터 하락세를 보이던 전국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이 처음으로 4%대까지 내려앉았다.

3일 한국감정원의 발표에 따르면 4월 기준 전국 아파트의 전월세 전환율은 전월보다 0.1%포인트(p) 낮은 4.9%로 나타났다. 2011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 4%대에 진입했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가격에 비해 월세부담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지난해 1월 6.0%선을 유지했다. 이어 작년 4월 5.8%를 기록하며 5%대로 떨어진 뒤 하락세를 보였다.

계속되는 저금리로 월세 주택이 늘어늘어나고 있는 반면 올해 신규 전월세 이사수요가 감소하면서 4월 4%대로 내려앉았다. 4월 계절적 비수기도 한 몫했다.

서울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4.5%,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이 4.7%로 나타났다. 지방은 5.7%로 전월대비 0.1%p 하락했다.

지방은 제주(5.6%), 경북(6.0%), 충남(6.4%) 등이 지난달보다 하락했다.

전국에서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 목포로 8.3%로 조사됐다.

주택종합(전체 주택) 평균 전월세전환율은 6.8%로 전월(6.9%)대비 0.1%p 떨어졌다. 이 가운데 연립·다세대와 단독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은 각각 7.3%, 8.6%로 전월 대비 0.1%p 하락했다.

김민정 기자  mjing@hanmail.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