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올 상반기 ELS 발행 위축, 중국발 금융위기 영향상반기 20조4천억원 발행, 전년동기대비 56% 감소

 지난해 중국발 금융위기 및 홍콩H지수 급락으로 인한 ELS 발행시장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금손실위험에 따른 불안감으로 투자자들의 이탈현상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 상반기까지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16년도 상반기 ELS(파생결합사채 ELB 포함) 발행금액이 전년동기(47조 1천175억원)대비 56.6% 감소한 20조 4천29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31.5% 감소한 수치다.

발행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12조 8천112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62.7%를, 사모발행은 7조 6천187억원으로 발행금액의 37.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모 ELS는 전년 동기 대비 54.7%, 지난해 하반기 대비 35.5% 감소했으며 사모 ELS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속적인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예결원 관계자는 “사모 ELS는 시장의 변동성에 따른 불안심리로 인해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반면 공모 ELS는 초저금리에 따른 예대마진의 하락으로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전체 시장에서 공모 ELS가 차지하는 비중이 사모 ELS 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또 일부보장 포함한 원금비보장형(전체 발행금액의 71.5%)은 14조 6천143억원, 전액보장형이 5조 8천156억원으로 전년 하반기 대비 각각 30.4%, 34.3% 감소했다.

이는 저금리 상황에서 마땅한 투자대안이 없어 일부 손실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기대 할 수 있는 원금비보장형에 대한 선호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기초자산별 발행실적을 살펴보면, 지수(해외지수 포함)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91.1%인 18조 6천55억원, 국내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8.2%인 1조 6천734억원을 차지했다.

혼합형(주식+지수)의 발행은 1천259억원으로 이는 전년동기대비 84.1% 증가한 것으로, 기초자산의 다양화를 통한 상품의 안정성 확대목적의 혼합형 ELS발행을 늘리는 추세이다.

국내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1조 6천73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08.5%로 크게 증가했으며 발행비율도 8.2%로 확대됐다. 

노경석 기자  cavalry4@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