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 연내 추가 인하 가능성 여전브렉시트와 추경 편성에 따른 영향 지켜볼 필요 있다는 의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동결됐다. 대내외적 경제요인의 불안성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은은 14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 연 1.25%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했다. 금통위는 지난달 예상을 깨고 기준금리를 1.25%로 전달보다 0.25%포인트 내린 바 있다.

이날 금통위의 기준금리 동결은 정부가 내놓은 1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의 효과를 지켜본 뒤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금리 인하의 효과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의 변수로 인해 국제금융 시장이 여전히 불안한 상태라는 점도 고려됐다. 금통위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세계경제를 보면, 미국에서는 회복세가 지속되고 유로지역에서는 미약하지만 개선 움직임이 이어졌으며 중국은 완만한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앞으로 세계경제는 미약한 회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의 금융‧경제 상황 등에 영향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경제 여건도 금리를 내리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다. 늘어나는 가계부채를 낮추기 위해 대출심사를 강화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시행됐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효과가 없는 상황이다. 지난달 말 현재 은행들의 가계대출 잔액은 667조5천억원으로 한 달 새 6조6천억원이 늘었고 주택담보대출은 한 달 새 4조8천억원이 증가하면서 500조원을 돌파했다.

금통위는 “국내경제는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등에 힘입어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나 대내외 경제여건 등에 비추어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달 한은이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연내에 추가 인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기업 구조조정이 계속되면 실업자가 증가하는 것은 물론 은행의 부실채권도 늘어나 추가 금리 인하를 통해 경기부양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일부 해외 투자은행들은 한은이 연내 기준금리를 최소 1차례 추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노경석 기자  cavalry4@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