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하반기 주택 시장 '보합세' 예상, 신규 아파트 분양은 '호황'한국감정원, 공인중개사 대상 설문조사 실시, 보합세 예측 55%
수도권 보다 지방 보합세 가능성 더 높아

올해 하반기 주택 매매·전셋값이 보합세를 보이는 가운데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한국감정원은 전국 공인중개사 2천43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절반 이상인 55.1%가 하반기 주택 매매가격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감정원은 최근 협력공인중개사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응한 공인중개사 가운데 하반기 상승세를 점친 이들은 24.8%였으며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21%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54.4%) 보다 지방(55.9%)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중개사들이 하반기 주택시장을 보합세로 내다본 가장 큰 이유는 ‘주택경기의 불확실성으로 인한 관망세’(62%) 때문이다. 다음으로 상승·하락요인 혼재(21.8%), 정부 정책의 불확실성(10.4%) 등 순이었다.

하반기 전세시장에 대해서도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응답이 50%를 기록해 상승(39.4%) 또는 하락(10.6%)할 것이라는 전망보다 많았다.

월세 시장은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63.3%로 과반이었고 상승(12.2%)보다는 떨어질(24.5%)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또 공인중개사들은 하반기에 신규 분양아파트가 가장 호황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주택시장을 좌우할 가장 큰 영향력 있는 변수로는 대출 규제·정책규제 강화(26%)가 꼽혔고, 국내 경제 여건(18.4%), 대외경기 변화(15.3%), 주택공급물량 정도(13.7%), 기준금리 인하(11.0%) 등의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공인중개사들이 하반기 전국 주택시장 경기가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의 경우 보합세가 수도권보다 더 강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디지털뉴스 DB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