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구직자 10명 중 6명 '합격하고도 입사 포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합격하고도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최근 구직자 948명을 대상으로 한 ‘입사 포기 경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8.8%가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지원자는 여성(62.5%)이 남성(55.6%)보다 조금 더 많았다.

합격자들이 입사 포기를 결심한 횟수는 평균 2.2번이었으며, 입사를 포기한 기업 형태는 ‘중소기업’이 73.1%(복수응답)로 ‘대기업’(10.6%)의 약 7배에 달했다.

해당 기업에 지원했던 이유는 ‘일단 가리지 않고 지원하고 있어서’(41.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직무 내용이 마음에 들어서’(39.3%), ‘합격 가능성이 높아서’(21.5%), ‘안정성 있어 보여서’(20.8%), ‘면접 경험을 쌓기 위해서’(15.8%), ‘연봉 조건이 좋아서’(15.1%), ‘경력 관리에 좋을 것 같아서’(14.5%) 등이 있었다.

합격을 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로는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39.5%,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것 같아서’(35.5%), ‘연봉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2.3%), ‘면접관의 태도가 불쾌해서’(30.5%) 등이 뒤를 이었다. 다른 기업에 합격한 이유로 입사를 포기한 경우는 13.5%였다.

한편 응답자 10명 중 2명(15.3%)은 입사 포기를 후회한 적이 있었다. 그 이유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 지쳐서’(58.8%, 복수응답), ‘결국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45.9%),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35.3%),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22.4%)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합격 후 입사 포기는 본인에게도 시간 낭비가 될 수 있지만, 해당 기업이나 다른 지원자에게도 피해를 주는 행동인 만큼 지원하기 전 충분히 고민하는 것은 물론 합격한 후에도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