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블록형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사업' 본격 추진대국국가산업단지의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자 모집 공고

대구시가 최첨단산업의 경제거점으로 육성하고 있는 국가산업단지에 전국 최초로 하이브리드 ESS(에너지 저장장치), 태양광 등 분산전원, 종합정보센터 등을 구축하는 ‘블록형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소규모 독립형 전력망으로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원과 ESS가 융복합된 차세대 전력 체계로, 낭비되는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아낄 수 있어 최근 주목받는 에너지신산업이다.

블록형 마이크로그리드 개념도

시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2018년까지 총사업비 490억 원을 투입해 국가산단 입주업체 134개소와 물산업클러스터 입주업체를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에너지저장장치(ESS) 27MW, 융복합 분산전원 6MW, 종합정보센터, V2X 테스트베드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사업비 196억 원으로 하이브리드 ESS 8MW, 태양광 등 분산전원 2.5MW, V2X(전기자동차의 배터리를 이용, 잉여전력을 전력망 또는 전력부하로 재전송해 피크관리를 하거나 유사시 보조전력으로 활용하는 스마트그리드 기술 중 하나) 테스트베드 1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더불어 시는 이번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앞서 하이브리드 ESS, 태양광 등 분산전원, 종합정보센터 구축은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와 위탁기관으로 협약을 체결했고, V2X 테스트베드는 스마트 그리드 사업단이 참여하기로 협약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7월말에서 8월 26일까지 사업자 모집공고를 통해 최적의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사업자는 입주업체 134개소를 대상으로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 진행하게 된다.

V2X Test-Bed 구축 흐름도 (자료/대구시 제공)

시는 전국 최초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가산업단지를 기반으로 건설 단계부터 BEMS(구역 에너지관리시스템) 등을 구축할 경우 수용가별로 피크전력을 5% 이상 절감할 수 있으며, 에너지 자립 모델 설계 및 검증을 통해 차후 대구시 전역 확대 및 해외시장 개척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사업에 삼성SDI, LG CNS, SKT 등에서 참여의사를 표명하고 있어, 대구시의 에너지신산업 창출을 통해 지역기업참여 확대 및 고용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국가산단 비즈니스 모델을 국내 산업단지 모범사례로 만들어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며 “대구시는 국가산단을 기점으로 대구전역에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을 구축해 청정에너지 글로벌 허브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