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자동차 견인' 피해 사례 급증견인요금 과다청구, 운전자의 의사에 반한 견인 등의 피해사례 많아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차량 이동이 많은 여름 휴가철에 자동차 사고나 고장으로 견인차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피해사례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차량 이동이 많은 여름 휴가철에 자동차 사고나 고장으로 견인차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피해사례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디지털경제 DB)

한국소비자원이 2014년 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자동차 견인’ 관련 상담(총 1천196건)을 분석한 결과, ‘견인요금 과다 청구’에 대한 상담이 가장 많았으며, 이는 여름 휴가철인 7월에서 9월 사이에만 27.1%(271건)가 접수된 것으로 조사됐다.

968건(80.9%)으로 가장 많은 상담이 접수된 ‘견인요금 과다 청구’의 경우, 차량사고나 고장이 발생했을 때 견인차를 이용해 정비업소로 견인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여름 휴가철에는 견인 차량이 부족하거나 사고현장의 혼잡함 등으로 운전자가 경황이 없는 틈을 타 요금에 대한 사전 합의 없이 견인한 후 부당한 요금을 청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또한 두 번째로 많은 상담이 접수된 ‘운전자 의사에 반한 견인 (67건‧5.6%)’도 운송사업자가 운전자 의사에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견인하거나, 사고 등 급박한 사정으로 의사표시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까운 곳이 아닌 멀리 떨어진 정비공장으로 견인한 경우였다.

이어 ‘견인 중 차량 훼손’도 61건(5.1%)의 상담이 접수됐는데, 견인 중 운송사업자의 과실로 차량이 훼손될 경우 손해액을 배상해야 하지만 일부 견인사업자는 이를 거부한 경우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이 외에도 운송사업자의 차고지 등에 견인차량을 보관한 경우 국토교통부 신고요금보다 ‘보관료를 과다 청구’한 경우가 30건(2.5%)이었고, 견인된 차량 수리 시 소유자 또는 운전자로부터 동의를 구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진행한 ‘임의 해체 및 정비’에 따른 불만도 4건(0.3%) 있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 경기지원 자동차팀 김현윤 팀장은 “운송사업자가 차량을 견인할 때 신고요금을 준수하도록 행정지도 및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또한 운수사업법을 위반한 운송사업자에 대해서는 위법사실 통보 등을 통해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부득이하게 견인을 이용해야 할 때에는 운송사업자가 요구하는 견인요금이 적정한지 확인한 후 견인에 동의해야하고 가급적 자동차보험 가입 시 특약된 견인서비스를 이용하며, 인근 또는 자신이 평소에 이용하던 정비공장으로 견인을 요청하는 게 좋다.

더불어 견인 직후에는 차량의 손상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하고 운송사업자가 부당한 견인요금을 강요할 경우에는 영수증을 받아 관할구청 등에 문의‧신고해야 한다.

김지은 기자  kj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