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6월 산업생산 2개월 연속 상승세...서비스업생산 증가 높아소매판매 전월보다 1.0% 증가
디지털경제 DB

금융과 보험, 스포츠·여가 등 서비스업의 생산이 늘어나면서 전체 산업생산이 2개월째 상승했다.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1.0% 증가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6월 전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6%, 전년동월대비 4.8% 증가했다.

지난 4월 전월보다 0.7%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산업생산은 한 달만인 5월(1.9%) 1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반등한 뒤 두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6월 산업생산 증가는 서비스업이 이끌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1.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부문별로는 전문·과학·기술(-0.2%), 협회·수리·개인(-0.3%) 등에서 감소했지만 저금리 여파로 금융·보험이 1.3% 상승했다. 또 이른 무더위에 워터파크 이용객이 늘어나면서 예술·스포츠·여가 등이 6.8% 늘었다.

2016년 6월 산업활동동향(통계청 제공)

반면 광공업생산은 반도체(11.1%), 통신·방송장비(4.7%) 등에서는 증가했지만, 자동차(-2.5%)와 1차 금속(-3.0%) 등이 줄어 전월보다 0.2% 감소했다.

통계청 측은 “반도체부문의 증가는 8월 삼성 갤럭시노트7을 시작으로 9월 아이폰7 등 유력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반도체 부품 수요가 늘어난 때문으로 보인다”며 “반면 자동차는 신흥국 수출 부진이, 1차 금속은 여름철 계절적 수요가 반영되면서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신발·가방 등 준내구재(-1.5%) 판매가 준 반면 승용차 등 내구재(3.0%)와 화장품 등 비내구재(0.8%) 판매가 늘면서 전월보다 1.0% 증가했다.

소매업태별 판매는 전년동월대비로 대형마트(19.6%), 편의점(15.4%), 백화점(12.2%) 등은 증가했지만 슈퍼마켓은 1.2% 감소했다.

6월 소매업태별 판매(통계청 제공)

설비투자는 자동차 등 운송장비(10.4%)와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2.2%) 투자가 모두 늘어 전월에 비해 4.5% 증가했다. 다만 올해 1∼6월 누계로 설비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감소, 여전히 마이너스를 벗어나지 못했다.

국내기계수주는 공공운수업 등 공공(23.6%)과 전자 및 영상음향통신 등 민간(24.3%) 부문에서 모두 늘어 전년동월에 비해 24.3% 증가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건축(3.6%)과 토목(2.0%) 실적이 모두 늘면서 전월보다 3.1% 증가했다.

그러나 건설수주는 발전·송전, 철도·궤도 등 토목(-51.5%)에서 크게 줄면서 1년 전보다 13.9% 감소했다.

한편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이트(p) 상승했다.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p 하락했다.

정부는 최근 내수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수출 회복이 지연되면서 광공업 생산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