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6년 만에 첫 삽 떴다2019년까지 553억 원 투입해 계류시설, 클럽하우스, 상가·수리시설 등 개발

경북도와 울진군이 12일 경북 울진 후포항에서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후포 마리나항만은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중 전국에서 첫 번째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강석호 국회의원, 임광원 울진군수, 장두욱 도의회부의장, 해양·수산인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12일 실시된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현장 (사진/경북도 제공)

해당 사업은 2019년까지 총사업비 약 553억 원을 투입해 305척의 레저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계류시설과 클럽하우스, 상가·수리시설, 요트학교 등의 건축시설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후포 마리나항만은 지난 2010년에 마리나항으로 지정·고시돼 2014년 기본설계, 2015년에 실시설계가 완료돼 마리나항만 지정 이후 6년 만에 첫 삽을 뜨게 됐다.

도는 향후 국내 마리나 활성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943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연간 295억 원의 부가가치창출 효과가 있는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 사업을 통해 619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등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오늘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으로 경북 동해안 지역의 마리나 산업이 활성화 되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해양레포츠 저변확대와 국가 해양관광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간의 협력이 중요하기 때문에 환동해 국제해양관광의 중심, 경북 울진의 새로운 변화에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임광원 울진군수는 “후포 마리나항만이 조성되는 2017년 이후에는 인근 고속도로와 철도 등 교통망 확충으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고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해안 최고의 국제 마리나항으로 발전시켜 울진군이 해양관광과 해양레포츠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북도는 후포 마리나항만을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해 동해안 해양레저 중심지로 도약시키고 러시아, 일본 등의 레저선박 유치를 통해 해양관광, 선박수리 등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마리나항만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