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직장인 10명 중 9명 '직장 내 싫어하는 동료 있다'가장 싫어하는 동료는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동료'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 내에서 싫어하는 동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싫은 동료로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동료’를 손꼽았다. (사진/tvN 드라마 '미생' 캡처)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 내에서 싫어하는 동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싫은 동료로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동료’를 손꼽았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8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직장인 88.2%는 직장 내에서 싫어하는 동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싫은 동료의 유형으로는 31.8%가 ‘업무를 미루거나 책임을 회피하며 핑계만 대는 유형’을 꼽았다.

이어 ‘능력보다는 상사에게 아부하며 온갖 이익을 다 챙기는 유형’(29.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입만 열면 회사나 남의 험담을 하는 유형’(18.8%), ‘편 가르기 좋아하는 정치적인 유형’(10.9%), ‘매번 아프다며 제대로 일 안하고 건강관리 못하는 유형’(5.5%),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답답하고 우유부단한 유형’(3.6%)의 순이었다.

(자료/벼룩시장구인구직 제공)

또한 가장 싫어하는 직장동료의 습관은 ‘혼잣말’(36.3%)이었다. 다음으로 ‘반복적인 기침/재채기’(20.7%), ‘다리 떨기’(17.5%), ‘방귀 뀌기’(11.3%), ‘코 파기’(9.6%), ‘손톱 물어뜯기’(4.7%)가 있었다.

직장인들은 싫어하는 동료와 대부분 내색하지 않고 그냥 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너무 싫지만 겉으로 싫음을 내색은 않고 그냥 지낸다’가 46.2%로 가장 많았고, ‘어떠한 관계 형성 없이 무시하며 지낸다’(30%), ‘함께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잘 지낸다’(19.7%)가 뒤를 이었다. 반면 ‘싫어하는 동료와도 아주 잘지낸다’고 답한 직장인도 4.1%나 있었다.

싫어하는 동료가 싫어하는 행동을 할 때의 반응 역시 ‘무시한다’는 응답자가 54.1%로 가장 많았으며, ‘우회적으로 돌려서 표현한다’(32.8%), ‘대 놓고 앞에서 싫음을 표현한다’(13.1%) 등으로 응답했다.

싫어하는 동료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7.1%)이었으며, ‘대리급’(25.9%), ‘사원급’(24.3%), ‘팀장급’(12.7%), ‘차장급’(10%)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생활을 하면서 선호하는 동료의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33.5%가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유형’을 꼽았으며,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같이 고민하고 도와주는 유형’(28.4%), ‘예의 바르고 성실한 유형’(23%), ‘유머와 에너지가 넘치는 분위기 메이커 유형’(8.1%), ‘업무적인 능력이 뛰어나 무엇이든 잘하는 유형’(7.1%)이라고 답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