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구직자가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 기업은 '구글코리아'구글코리아, 한국3M, 애플코리아 등 순위에 올라, 사내 복지와 근무환경이 중요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으로 ‘구글코리아’가 8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사진/디지털경제 DB)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으로 ‘구글코리아’가 8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외국계 기업 입사를 준비하는 대학생 및 구직자 777명을 대상으로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을 조사한 결과, ‘구글코리아’가 22.1%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한국3M’(7.2%)가 2위에 올랐으며, ‘애플코리아’(6.7%), ‘BMW코리아’(6.3%), ‘지멘스’(6.2%), ‘한국화이자제약’(3%), ‘도레이첨단소재’(3%), ‘스타벅스커피코리아’(2.7%), ‘한국P&G’(2.6%),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2.2%), ‘볼보그룹코리아’(2.2%)가 10위에 올랐다.

입사하고 싶은 기업별로 선택한 이유를 살펴보면, 구글코리아를 비롯해 한국3M, 애플코리아, 지멘스, 한국화이자제약, 스타벅스커피코리아, 한국P&G,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볼보그룹코리아까지 10위권에 든 기업 중 9개 기업에서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 조직문화’를 선택했다.

BMW코리아는 ‘높은 연봉’, 도레이첨단소재는 ‘높은 연봉’과 ‘회사 비전, 성장 가능성’을 각각 첫 번째로 꼽아 차이를 보였다.

많은 구직자들이 외국계 기업에 입사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사내 복지와 근무환경 등의 이유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계 기업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로는 ‘사내 복지, 복리후생 혜택’이 25.6%로 가장 많았고,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22.4%)이 뒤를 이었다. 이후 ‘합리적인 조직문화’(21.8%), ‘높은 연봉’(10.3%), ‘공정한 성과평가 및 보상’(6.7%), ‘정년보장 등 안정성’(3.3%), ‘자기 계발 지원’(3.3%) 등이 있었다.

한편, 응답자들은 외국계 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 ‘외국어 능력’(48.9%)을 1순위로 꼽았다. 그 외에도 ‘인턴 등 실무 경력’(12%), ‘인재상 부합’(10.8%), ‘학력’(6.3%), ‘어학 성적’(4.4%), ‘전공’(3.3%), ‘출신학교(학벌)’(3.2%), ‘인맥’(2.1%), ‘대외·사회활동 경험’(2.1%), ‘자격증’(1.8%) 등으로 집계됐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