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금통위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 3개월째가계부채 급증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예상 등의 변수 영향

금융통화위원회가 가계부채 우려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등을 이유로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2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은 9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 6월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p) 내린 이후 3개월째 동결됐다.

이번 기준금리 동결은 급증하는 가계부채에 대비하는 한편 미국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예측이 작용했다.

가계부채는 정부의 각종 정책에도 불구하고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카드사용액까지 합친 가계신용 잔액은 올 상반기 동안 54조원이나 늘어 6월 말 현재 1천257조3천억원에 달했다. 또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부채도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도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에 영향을 줫다. 한은은 “앞으로 세계경제는 완만하나마 회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신흥시장국의 경제 상황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접근하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며 “이 과정에서 가계부채 증가세,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기업 구조조정 진행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