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신입 채용시 주요 판단 요소는 '성실함과 책임감'인사담당자들 호감가는 지원자 유형 '차분하고 안정감 있는 태도의 지원자'

인사담당자들은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구직자를 채용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531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항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성실함과 책임감’이 44.1%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직무 수행 능력’(30.7%), ‘조직 적응 및 융화력’(6.6%), ‘열정 및 도전정신’(5.6%), ‘가치관과 개인 성향’(4.7%), ‘강한 입사 의지’(2.8%), ‘전공지식 수준’(1.5%), ‘지원동기’(1.3%) 등의 순이었다.

또, 면접 시 반드시 물어보는 질문으로는 절반 이상인 51.4%(복수응답)가 ‘직무 관련 지식과 강점’을 선택했다. 이어서 ‘지원동기’(40.5%), ‘장기근속 가능 여부’(23.9%), ‘입사 후 포부 및 목표’(21.5%), ‘가족 등 성장과정’(7.9%), ‘보유 기술’(6.4%), ‘성공 및 실패 경험’(6%), ‘기업 관련 정보’(5.5%) 등을 들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처음 봤을 때 가장 호감이 가는 지원자의 유형으로 ‘차분하고 안정감 있는 태도의 지원자’(36.3%)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미소를 띄고 표정이 밝은 지원자’(33.3%), ‘면접시간보다 일찍 와서 준비하는 지원자’(11.9%), ‘씩씩하게 인사하는 등 패기 있는 지원자’(11.5%), ‘단정한 복장 등 깔끔한 외모의 지원자’(5.8%) 등의 답변이 있었다.

또 면접 전형에서 신입 지원자의 첫인상을 판단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5분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5분’(33.5%), ‘1분’(20.2%), ‘3분’(13.7%), ‘30초 미만’(12.2%) 등의 순으로, 5분 이내의 짧은 시간에 결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절반이 넘는 50.3%가 ‘태도, 자세’를 들었다. 다음으로 ‘말투, 언어’(20.3%), ‘표정, 인상’(18.6%), ‘입사지원서’(4.1%), ‘외모, 차림새’(3.2%), ‘자기소개’(2.1%), ‘첫 인사’(1.1%) 등의 순이었다.

이렇게 파악한 첫인상은 면접이 끝날 때까지 ‘절반 정도 유지’(55%)되거나, ‘거의 유지’(43.1%)되는 편이었다. 반면, ‘거의 바뀐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또, 스펙이나 업무 능력보다 첫인상이 좋아 채용한 지원자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0.2%가 ‘있다’라고 답변했다. 반대로 다른 조건은 좋지만 첫인상이 나빠 떨어뜨린 지원자가 있는 경우도 70.4%에 달해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직무 관련 경력 사항이 적을 수밖에 없는 신입 채용 면접에서는 기본적인 인성이나 태도를 평가에 중요하게 반영하기 때문에 경력이 적다고 위축되지 말고, 본인의 성실성과 열정을 최대한 어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첫인상을 통해 지원자의 태도 등 여러 부분을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면접 대기 시간부터 긴장을 늦추지 말고 좋은 인상을 남기는 것이 합격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