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LG전자, WIS서 ‘화질의 LG’ 강조

LG전자가 국내 최대 IT 전시회 ‘월드 IT 쇼(World IT Show: WIS) 2013’에서 ‘화질의 LG’를 다시 한번 강조한다.

LG전자는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 900 평방미터(㎡) 규모 전시부스를 설치, 고화질 TV를 중심으로 250여 종의 전략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꿈의 화질부터 3D 화질까지, 화질은 역시 LG’를 주제로 내걸고 ▲WRGB 올레드 ▲시네마3D ▲IPS 등 독보적인 디스플레이 기술의 체험공간을 만드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LG전자는 84형 울트라HD TV, 올레드 TV, 곡면 올레드 TV를 연이어 세계최초로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세계 최초 출시의 ‘곡면 올레드 TV(모델명: EA9800)’ 4대 및 ‘올레드 TV(모델명: 55EM9700)’ 3대를 전시한다. 곡면(曲面) 올레드 TV는 화면 양 옆이 오목하게 휘어져 있어 시청자의 눈에서부터 화면 중심부와 측면까지의 각 거리가 동일해 화면 왜곡과 시야각 끝 부분이 흐려지는 ‘외곽부 인지도 감소 현상’을 최소화 했다.

멀티태스킹 및 멀티미디어 감상을 위한 최적의 화면 비율인 21:9를 채택한 ‘21:9 풀라인업’도 선보인다. ▲29형 ‘파노라마 모니터(EA93)’ ▲21:9 소형 TV ▲21:9 일체형 PC(모델명: V920)는 제로베젤에 가까운 시네마스크린 디자인 ▲풀HD보다 높은 해상도(2560x 1080) ▲ sRGB의 색정보를 100% 재현하는 우수한 색 표현력(sRGB 100%)으로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PC존에 풀HD(1920x1080) 해상도를 지원하는 ▲울트라북 엑스노트 Z360 ▲15.6형의 대화면을 탑재하고도 20.9mm 슬림 디자인을 구현한 울트라북 U560 ▲ 태블릿과 노트북의 장점을 모두 갖춘 ‘탭북’등 전략 IT 제품을 전시한다.

LG전자는 ‘옵티머스 G Pro’를 중심으로 고화질 스마트폰 라인업도 소개한다. ‘옵티머스 G Pro’는 5.5인치 대화면의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또 IPS의 차별화된 경쟁력인 밝기, 저전력, 야외 시인성, 색정확성 등을 계승, 발전시켰다. 3,140mAh의 대용량 배터리는 최고의 화질을 오랜 시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LG전자 한국마케팅본부장 최상규 부사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차세대 고화질 TV 선두 입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서영 기자  news@newsmall.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