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왜 쓰라는 연차를 쓰지 못하니?"...직장인 절반 '연차 다 못쓴다'중소기업·차부장급 연차 가장 많이 못쓴다

‘왜 연차가 남았는데 다 쓰지를 못하니?’

직장인 절반 가까이가 매년 주어진 연차를 다 못쓰고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남녀직장인 1천154명에게 ‘연차사용과 유용한 복지제도’에 대한 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직급별로는 차부장급, 과장급 직장인들 중 매년 연차를 다 못 쓰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먼저 ‘주로 연차를 모두 사용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6.3%가 ‘매년 연차를 다 못 쓴다’고 답했다. ‘대체로 다 못쓴다’고 답한 직장인도 33.6%에 달해, 약 10명중 7명 이상이 연차를 다 사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매년 연차를 모두 사용한다’는 직장인은 20.1%로 10중 2명 수준에 그쳤다.

직장인들의 연차 사용은 직급과 근무기업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매년 연차를 모두 사용한다’는 답변은 임원급(28.6%) 직장인에게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사원급(23.5%) 대리급(18.9%) 순으로 높았다. 반면 ‘매년 연차를 다 못 쓴다’는 답변은 차부장급 직장인 중 57.0%로 가장 높았고, 과장급 직장인 중에도 53.3%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

또 외국계기업에 다니는 직장인 중에는 연차를 다 쓴다는 응답자가 53.1%, 절반이상으로 많았으나, 국내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연차를 모두 사용한다는 답변은 ▶대기업 21.7% ▶공기업 21.1% ▶중견기업 18.6% ▶중소기업 18.7%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매년 연차를 다 못 쓴다’는 답변은 중소기업 직장인들에게서(49.3%) 가장 높았다. 그리고 이어 대기업(45.2%) 공기업(42.3%) 중견기업(41.9%) 순으로 높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직장인들에게 연간 총 개수 대비 주로 사용하는 연차의 개수인 본인의 연차사용률을 답하게 한 결과 전체 응답자 평균 연차사용률은 49.1%로 집계됐다”며 “일 년 중 연차가 총 10개라면 주로 5개정도만 사용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절반 가까이가 매년 주어진 연차를 다 못쓰고 있다. 디지털경제 DB

근무기업별로는 외국계기업에 다니는 직장인들의 연차사용률이 70.6%로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 55.7% ▶공기업 49.2% ▶중견기업 48.1% ▶중소기업 47.4%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아이러니하게도 직장인들은 현재 본인에게 가장 도움이 되거나, 도움이 될 것 같은 복지제도로도 ‘연차제도’(응답률 42.4%)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탄력근무제(36.6%) ▶명절상여금 지원(32.1%) ▶점심식대 지원/제공(31.0%) ▶여름휴가비 지원(19.8%) ▶자녀학비 지원(13.7%) ▶자기계발비 지원(11.4%) 등을 꼽았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