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사람인 설문조사, 직장인 10명 중 7명 '창업 꿈꾼다'실제 창업 경험 10% 이상... 사업체 유지 기간 평균 28개월

조선업과 해운업 등 산업 구조조정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직장인 절반 이상이 창업을 꿈꾸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천542명을 대상으로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2.8%가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창업을 꿈꾸고 있다는 것.

이들이 창업을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원하는 일을 하고 싶어서’(52.3%)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정년 없이 평생 일할 수 있어서’(45.5%), ‘월급보다 돈을 많이 벌 것 같아서’(32.5%), ‘상사 눈치 없이 편하게 일하고 싶어서’(32.2%), ‘회사생활이 너무 힘들어서’(30.9%), ‘성공하면 큰 보상이 뒤따라서’(26.1%), ‘투잡 등 부수입을 얻기 위해서’(25.1%), ‘업무가 적성에 안 맞아서’(15.2%) 등이 있었다.

계획 중인 창업 분야로는 ‘카페 및 베이커리’(29.2%·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음식점 등 외식업’(28.4%)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온라인 유통판매업’(19.7%), ‘펜션 등 숙박업’(14.5%), ‘오프라인 유통판매업’(13.3%), ‘모바일 앱 등 IT’(12.2%), ‘주점 및 유흥서비스’(8.5%), ‘광고, 홍보 등 마케팅’(7.6%), ‘학원 및 교육서비스’(7.5%), ‘부동산중개업’(7.1%) 등을 들었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창업을 꿈꾸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카페와 쇼핑몰, 오프라인 매장 등을 고려하고 있었다. 디지털경제 DB

예상하는 창업 준비자금은 평균 9천986만원으로 집계됐다. 자금 마련 방법은 ‘저축 등 자기자본’(66.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은행권 대출’(44.7%), ‘퇴직금’(26.8%), ‘정부 및 유관기관 지원금’(20.7%), ‘가족의 도움’(9.8%), ‘투자 유치’(8.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창업을 고민하는 이들 가운데 절반이 넘는 53.3%는 재직 중인 직장을 퇴사하고 창업에 전념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의 직장은 유지하면서 창업을 고려하는 ‘투잡’ 비율은 46.7%였다.

사람인 제공

이번 설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11.7%는 직접 창업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가운데 현재까지 창업을 유지하고 있는 경우는 19.4%에 불과했다.

또 사업체를 유지한 기간은 평균 28개월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한창 일할 40~50대에 퇴직을 하는 사례는 늘고 있지만, 정작 재취업이 힘들어지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함에 창업을 결심하는 직장인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직장생활과 달리 창업은 사업체 운영의 모든 부분을 직접 다 챙겨야 하는 만큼 치밀한 준비와 계획을 갖춘 다음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