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신입사원 채용 적정 나이 남성 28세, 여성 27세...기업들 '채용시 지원자 나이 본다'

기업 10곳 중 8곳은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채용한 4년대졸 학력의 신입사원 평균 연령이 남성은 28세, 여성은 27세로 조사됐다.

2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인사담당자(322명)와 직장인(316명) 총 63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입사원의 나이와 채용 영향’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인사담당의 84.4%는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살핀다’고 답했다.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보는 이유’ 중에는 ‘기존 직원과의 융화를 위해’ 본다는 인사담당자가 48.4%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조직의 위계질서를 유지하기 위해(43.6%)’지원자의 나이를 살핀다는 답변이 높았다.

디지털경제 DB

인사담당자뿐 아니라 직장인들도 신입사원 채용 시 나이를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316명 가운데 과반수 이상인 65.8%가 ‘살펴야 한다’고 답했다.

채용과 조직관리의 관점이 아닌 실무자의 입장에서 직장인들이 꼽은 신입사원 채용 시 나이를 살펴봐야 하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나이가 많으면 일 시키기 불편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53.4%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기존 직원과의 융화(42.8%)’나 ‘위계질서를 위해(30.8%)’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나이를 살펴봐야 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실제로 인사담당자(68.6%)와 직장인(58.9%)의 과반수 이상은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인사담당자와 직장인이 꼽은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은 남성 28세, 여성 26세로 실제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의 평균연령과 비슷했다. 잡코리아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4년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연령은 남성 28세, 여성은 27세로 집계됐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직원 채용 시 지원자의 높은 직무역량도 중요하지만 기존 직원들과 융화와 시너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어,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참고하는 기업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