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현장 기획/시리즈
<지역주택조합의 폐해>이해자간 고소고발로 얼룩지는 지역주택조합(가칭)두류지역주택조합 사업 두고 곳곳에서 업무대행사 고소고발해
업무대행사 "사실무근, 맞대응할것"

‘고소고발로 시끄러워진 지역주택조합사업’

대구 달서구의 (가칭)두류지역주택조합 사업이 관련자들의 고소고발로 인해 자칫 ‘진흙탕 싸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주택홍보관 지주 및 하청업체들이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사업비에 대해 가압류까지 신청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해당 사업 업무대행사는 자신의 이익을 노린 이들이 사업을 방해하고 있다며 맞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달서구 두류동 내당보성아파트는 지난해 8월 한 업무대행사와 계약을 맺고 지역주택조합 사업을 진행했다. (가칭)두류지역주택조합의 업무대행을 맡은 A사는 계약 이후 올 2월 자금관리사와 계약을 체결하는 한편 올 7월 두류역 인근 옛 아리랑호텔 자리에 주택홍보관을 열었다. 현재 이곳에서 업무대행사는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하지만 사업을 추진한 업무대행사에 대해 현재 고소고발이 연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지역의 한 건설업체인 B사는 “홍보관 건설을 발주 받아 했는데 아직 1억여원의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얼마전 형사고소 및 민사소송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 업체들이 이곳 사업과 관련해서 업무대행사로부터 입은 손해가 만만치 않다. 다른 이들도 다 곧 고소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주택홍보관 지주는 임대료 및 투자금을 받지 못했다며 주택조합원 부담금에 대해서 가압류를 신청했다. 주택홍보관 부지 소유주인 손모 씨는 업무대행사로부터 총 20여억원을 받지 못했다며 지난 8월 법원을 통해 자금관리사가 보관 중인 조합원부담금에 대해서 가압류해둔 상태다. 손 씨는 “사업 추진 당시 업무대행사 측에게 현금 11억원과 공사비 5억원을 빌려줬는데 아직 받지 못했다”며 “또 주택홍보관 땅임대료 4억5천만원도 미지급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특히 업무대행사가 현재까지 주택조합 사업을 추진하면서 비리를 저질렀다는 고발도 접수됐다. 이 접수는 업무대행사에서 근무했던 내부자 C씨의 고발이다. 본지가 입수한 고발장에 따르면 A사가 조합원을 모집하며 받은 돈을 자금관리사인 신탁사에 입금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주장이 담겨 있다. C씨는 또 “토지확보 비율을 실제와 다르게 홍보하고 있다”며 “게다가 조합추진위원회에 신고도 하지 않고 아파트를 십여채를 타인에게 임의로 동호수를 배정해줬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고소고발건에 대해 해당 업무대행사 대표는 “사실무근”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는 “이해관계 때문에 우리 사업을, 우리 회사를 음해하는 것”이라며 “공사비를 지급 안 한 것은 하나도 없다. 자료도 다 있다”고 말했다. 또 “임대료 및 투자금의 경우 상대 측이 건물을 자신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용금지 가처분신청을 해와 임대료 지급을 중단한 것”이라며 “가처분신청은 법원에서 기각했으며 가압류 역시 우리는 취하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해둔 상태”라고 덧붙였다.

결국 고소고발과 민사소송 등으로 인해 주택조합 사업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조합원들로서는 이 같은 사업 추진을 더디게 만들 수 있는 요인들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가입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어서다.

이에 대해 업무대행사 관계자는 “비리가 있다면, 경찰에 고발이 됐으니 정확히 조사를 받고 법적으로 책임질 것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며 “우리는 이번 사업 진행에 대해 편법이나 불법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고소고발에 대해 우리들도 응당 맞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