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미국 금리인상에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도 오른다올해 0.5%p 떨어져 최저금리 기록했지만, 내년부터 0.3%p 인상..2.70~3.05%

미국이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한 가운데 주택금융공사(HF·사장 김재천)가 ‘보금자리론’ 금리를 인상했다.

주택금융공사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0.3%포인트(p)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낌e-보금자리론 금리는 연 2.70%(10년)∼2.95%(30년)가 적용된다. 또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는 ‘u-보금자리론’과 은행에서 신청하는 ‘t-보금자리론’ 금리도 연 2.80%(10년)∼3.05%(30년)로 오른다.

단 12월 말까지 대출신청을 마친 고객은 인상 전 금리가 적용되며 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 등 취약계층은 0.4%포인트 금리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최저 금리를 유지했던 주택금융공사의 '보금자리론' 금리가 내년부터 0.3%포인트 인상된다. 디지털경제 DB

그동안 시중 은행보다 금리가 저렴해 이용자들이 많이 몰렸던 주택금융공사 마저도 이번에 금리를 인상하면서 내년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금융공사는 그동안 시장금리 하락세를 반영해 보금자리론 금리를 올해에만 3차례에 걸쳐 0.5%p 낮춰 역대 최저수준의 금리를 유지해 왔다.

하지만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보금자리론의 원가 역할을 하는 국고채(5년물) 금리가 크게 상승하는 등 조달비용이 올라 보금자리론의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게 됐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내년 1월 1일부터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을 받고자 하는 분들을 위해 DTI 제한(80%까지 허용)을 완화한 입주자 전용 보금자리론을 출시하는 등 내집마련 실수요자의 주택구입을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