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노후 건물 단열 성능 개선 지원 받아서 하세요국토부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10일부터 신청 접수

정부가 낡은 건축물의 단열 성능 개선 공사에 대한 이자를 지원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는 10일부터 건축주가 초기 공사비 걱정 없이 단열 성능 개선 공사를 할 수 있도록 공사비 이자를 지원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신청을 받는다고 9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단열성능 향상, 창호교체 등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동시에 쾌적하고 건강한 주거환경을 창조하는 리모델링을 말한다. 정부의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건축주가 에너지 성능 개선 공사비를 은행에서 대출받고, 공사 완료 후 5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는 제도로 정부에서는 에너지성능 개선비율에 따라 최대 3%의 이자를 지원한다.

국토부는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을 지난 2014년부터 시작해왔다. 지난해까지 1만 건 이상의 사업에 지원했다.

올해 사업은 신청부터 승인까지 전 과정을 온라인화해 신청자의 불편을 줄이고 사업 기간을 단축했다. 또 저소득층의 주거여건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차상위 계층(기초생활수급자 포함)이 사업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4%의 이자 지원율을 적용한다.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 사업은 10일부터 그린리모델링창조센터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된 사업은 서면평가 등을 거쳐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건축주는 창조센터에서 등록․관리하고 있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선택하여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사업대상으로 결정될 경우 이자 지원(5년)과 창조센터의 기술컨설팅을 받을 수 있으며, 건축주와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게 된다.

디지털경제 DB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