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 동해안 '휴식과 힐링이 있는 해양관광지'로 탈바꿈2020년까지 1천568억 원 투자해 바다와 문화가 어우러진 휴양지로 변한다

경북도의 아름다운 동해안이 2020년까지 국·도비 등 1천568억 원을 투자받아 해양관광·레포츠 시설 등이 가득한 국민휴양지로 변신할 예정이다.

경북도의 아름다운 동해안이 2020년까지 국·도비 등 1천568억 원을 투자받아 해양관광·레포츠 시설 등이 가득한 국민휴양지로 변신할 예정이다. (사진/동해안 해양관광개발(포항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해수욕장과 블루로드 등 다양한 해양자원이 있는 동해안을 포항KTX직결선, 상주~영덕 간 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광역도로교통망 확충으로 관광의 도시로 탈바꿈 시킨다. 이 사업은 올해 15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으로, 연안유휴지와 해수욕장 등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한 사계절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하고자 해양관광기반시설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먼저 연안과 지역특화자원을 연계한 해양친수공간 확충을 위해 ▶포항구항 연안유휴지 해양공원 조성(100억 원) ▶포항 동빈내항 랜드마크(워터폴리) 조성(50억 원) ▶경주 형산강수상테마공원 조성(80억 원) 등 해양친수공간의 지속적인 확충으로 관광 자원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해양레저 인프라 구축 및 체험벨트 조성을 위해 포항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조성(90억 원) ▶울진 거북초 해중공원 조성(90억 원) ▶영덕·울진의 해양레포츠센터를 활용한 해양레저스포츠 교육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경북 동해안 발전의 핵심콘텐츠로 추진 중인 등대주변 체험형 해양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포항 여남지구 해양문화공간 조성(140억 원) ▶병곡항 등대체험공간 조성(26억 원) ▶후포등대 해양문화공간조성(20억 원) 등 등대관광명소화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권영길 경상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신동해안 해양관광시대를 맞아 연안과 지역관광자원을 연계한 사계절 해양레포츠체험을 할 수 있는 해양친수공간, 해양레저 인프라․체험벨트를 조성하는 등 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새로운 사업발굴과 지속적인 국비확보 노력으로 해양관광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박상희 기자  sanghe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