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2017 기업인턴사업 등 일자리 지원 사업 실시2017년 ‘기업인턴사업’,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 실시

대구시가 지역 내 청년과 중장년 미취업자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 ‘기업인턴사업’과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대구시가 지역 내 청년과 중장년 미취업자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 ‘기업인턴사업’과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사진/디지털경제 DB)

신청 자격은 기업인턴의 경우 만 15세~39세 이하 미취업자,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의 경우 만 40세~64세 이하 미취업자다. 두 사업 모두 대구시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학력제한은 없으며 대상기업은 대구시에 소재한 상시근로자 5인 이상의 중소기업이다.

기업인턴을 채용한 기업에는 인턴기간 3개월 동안 매월 90만원을, 정규직 전환 시 2개월 동안은 월 100만원을 지원하며 정규직 전환 6개월 후에는 인턴에게 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장년을 채용한 중소기업은 채용 3개월 동안과 정규직 전환 후 2개월 간 기업에 40만원, 취업자에게 50만원을 지원하고, 정규직 전환 6개월 후에는 취업자에게 6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두 사업 모두 약정임금을 149만 원 이상(최저임금 135만원, 주 40시간 기준)으로 정했다.

기업인턴과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은 미취업 청년‧중장년에게 지역 내 중소기업에서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인턴 사업은 경력직 채용 확대, 기업의 고용창출 여력 감소 등으로 인해 청년층이 선호하는 안정적인 신규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천270개의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에 올해 채용목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150명이다. 

2015년부터 시작된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 역시 높은 정규직 전환률(95%)을 기록했다. 이에 올해는 작년보다 20명 늘어난 140명 채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참여 신청 및 궁금한 사항은 사업별 운영단체에 직접 문의하거나 대구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서도 상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업인턴사업과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에 지역 내 미취업자와 중소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 내에 더욱 다양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