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0.1%p 올라, 연 2.8~3.1%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계속 오르는 가운데 서민을 위한 대출상품인 주택금융공사의 ‘보금자리론’ 금리도 오른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사장 김재천)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3월 6일부터 0.1%포인트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금자리론 금리는 다음달 6일부터 최저 연 2.80%(10년)∼3.15%(30년)가 적용된다. 단 3월 5일까지 대출신청을 마친 고객은 인상 전 금리가 적용되며 연소득 6천만원 이하 취약계층(한부모·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은 0.4%포인트 금리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HF 관계자는 “시장금리가 크게 오르는 가운데서도 보금자리론 금리는 서민·중산층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대로 낮게 운영해 왔다”며 “그러나 조달비용이 대출금리를 상회하는 역마진 상태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금리인상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