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산단 재생사업, 본격적으로 속도 낸다전담 부서 신설, 4개 산단에 2024년까지 8천여억 원 투자할 예정

대구시가 추진 중인 노후산단 재생사업이 전담부서 신설로 업무가 일원화되고 4개 산단(제3산단, 서대구산단, 염색산단, 성서산단)에 2024년까지 8천여억 원이 투입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대구시가 추진 중인 노후산단 재생사업이 전담부서 신설로 업무가 일원화되고 4개 산단에 2024년까지 8천여억 원이 투입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사진/제3산단 조감도, 대구시 제공)

노후산단 재생사업은 조성한지 20년 이상 된 공업지역 또는 산업단지를 지구로 지정하고, 국비지원을 통해 노후화되고 부족한 기반시설 확충과 산업구조 고도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산업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2009년 정부의 노후산단 재생사업 1차지구(시범지구)에 제3산단과 서대구산단이 선정돼 그간 재생계획(기본계획)과 재생시행계획(실시계획) 수립 및 교통·환경영향평가 등 제반 절차가 완료됐다. 현재는 사업 착수단계로 서대구산단은 지난해 9월 서편도로 확장 등 기반시설 공사를 착공했으며, 제3산단은 지난해 12월 부지 보상작업에 들어가는 등 본격적인 사업시행을 앞두고 있다.

재생사업은 기존 공업지역이나 산업단지를 대부분 존치하는 상태에서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방식이어서 신규 산업단지 조성에 비해 이해관계자가 많고 절차가 복잡한 사업으로, 2009년 1차지구(시범지구)로 선정된 전국 4개 도시의 재생사업이 현재 기반시설 착수 단계에 있다. 2차지구 및 대구시의 염색산단과 성서산단이 포함된 3차 지구는 현재 재생계획 수립 중이다.

이에 대구시는 이들 4개 산단에 2024년까지 8천 27억 원을 투자 할 계획으로, 효율적인 재생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3월 2일 전담부서(산단재생과)를 신설, 섬유패션과에서 추진하던 염색산단 재생사업과 원스톱기업지원과에서 추진하던 성서1,2차 산단 재생사업에 대해 통합 일원화를 실시했다.

대구시 심임섭 도시기반혁신본부장은 “올해엔 서대구와 제3산단 재생사업이 어느 정도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며 “1단계 사업이 완료되는 2019년 말에는 신천대로에서 서대구와 제3산단으로의 접근성이 높아져 이용하기 편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에 재생사업으로 선정된 염색산단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환경개선에 중점을 두고 점진적인 변화와 실현성이 확보될 수 있는 계획을 모색하고 있으며, 성서1・2차산단은 도로개선과 녹지공간 조성 등 토지이용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재생계획을 수립하여 올해 12월경에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할 계획이다.

박상희 기자  sanghe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