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디지털워터 종합
경북 물산업 선도기업 태국 전시회서 780만불 수출 상담

경북의 물산업 선도기업이 태국에서 780만달러어치의 수출상담 성과를 올렸다.

경상북도는 6월 7~1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태국 국제물산업전’에 물산업 선도기업 5개사가 참여해 56건 778만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두었다고 15일 밝혔다.

‘태국 국제 물산업전’은 35개국 1만2천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아시아 대표 전시회로 도시화․산업화로 물산업 수요가 증대하고 있는 동남아지역의 바이어들이 특히 많이 방문하는 전시회이다.

경북 지역 물산업 선도기업들은 이번 전시회에 참가해 수처리 시설 설계․시공, 중공사막(필터), 수처리 펌프, 유수분리조, SPE패널(방수기자재), 상하수도시설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수처리 설계․시공 및 중공사막(필터)을 생산하는‘(주)세원이엔지’는 동남아지역 폐수배출 규제 강화에 힙입어 중공사막 및 폐수처리 시설 관련 13건의 587만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렸다. 또 바이어 3개사와는 현장에서 MOA를 체결했다.

또 ‘㈜미래산업’은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개발한 유수분리조가 호평을 받아 16건 55만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린 것은 물론 전시회에서는 이례적으로 현장에서 30개(500만원 상당)의 유수분리조를 인도바이어에게 판매했다.

이 밖에도 수처리용 펌프를 생산하는 ‘㈜그린텍’과 SPE패널(방수기자재)을 생산하는 ‘㈜복주’는 뛰어난 기술력과 내구성을 인정받아 여러 건의 파트너십과 대리점 계약 요청을 받는 등 106만불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김원석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물산업으로 특화된 전시회 참여로 가시적인 수출상담 성과와 함께 동남아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지역 내 우수한 물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해외진출 시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