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경TV] 경남 합천 '엽총 인질극' 23시간만에 검거

경남 합천에서 아들을 데리고 인질극을 벌였던 4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5일 오후 3시쯤 김모(41)씨는 경남 합천군 대병면 황매산터널 입구 쪽 화물차 안에서 엽총을 들고 경찰과 대치하다 경찰의 설득으로 차에서 내려 자수했다. 김 씨는 미성년자약취유인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김 씨는 지난 4일 오전 전화로 전처와 다툰 뒤, ‘아들과 함께 죽겠다’는 문자를 보냈고, 초등학교에 있던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 유해조수포획단 소속인 김 씨는 진주시 한 지구대에 보관 중이던 엽총을 찾아 합천으로 이동했다.

경찰은 이날 김 씨의 전처로부터 신고를 받고 추적해 오후 5시 합천호에서 김 씨와 아들을 발견했다. 이후 김 씨는 4일 오후 5시부터 엽총을 자신의 아들과 경찰관에게 겨누는 등 경찰과 대치상황을 이어갔다.

아들을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하던 김 씨는 경찰의 설득으로 4일 오후 10시 20분에 아들을 풀어줬지만, "전처를 불러달라"며 엽총을 자신의 몸 쪽으로 겨누며 경찰과 대치했다. 가족과 지인들도 현장에 도착해 김 씨를 설득하기도 했다.

경찰은 김 씨를 계속 설득해 자수를 유도했고, 23시간만인 5일 오후 4시쯤 엽총을 버리고 차에서 내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김 씨가 갖고 있던 엽총을 압수하고, 합천경찰서로 연행한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다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