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올여름 영천에서 시원한 와이너리 구경하고 즐거움도 체험하고!!경북 영천 13개 와이너리 투어 실시

올해 일조량이 많고 강수량이 적어 당도 높은 포도를 영천에서 맛 볼 수 있을 에정이다.

경북 영천시는 7월 23일부터 11월까지 13개 와이너리에서 영천와인투어를 실시한다.

대한민국 최대 포도주산지인 영천은 연 27만병의 와인을 생산하는 최대 와인생산지역으로 지난 2010년부터 와인투어를 실시해왔다.

올해는 체험비 1인 1만3천원으로 포도수확, 와인 만들기, 영천관광, 비누, 양초, 케이크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와이너리에서 텐트를 이용한 캠핑이나 숙박도 할 수 있다.

이번 와인투어 일정은 영천시농업기술센터 내에 있는 와인터널을 관람을 시작으로 포도밭에서 포도를 직접 따서 맛보고, 와이너리에서 와인 만드는 체험을 하면서 와인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관리하는 방법 등 진행된다.

어린이들과 함께 포도당도 측정, 포도알 멀리 뱉기, 포도 빨리 먹기 게임도 실시해 영천의 특산품인 포도즙과 와인 등을 선물로 제공도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영천지역 유적지나 관광자원을 탐방하는 시간을 갖는 것으로 투어 일정이 마무리 된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현재 영천에는 68개의 와이너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100여개까지 확대 하겠다”며 “세계 속의 와인산지로 발돋움 할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7월 23일~11월까지 13개 와이너리에서 영천와인투어를 실시한다.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