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참여연대 "대구 시내버스 운전기사 제복 구입 관련 비리 의혹" 주장

대구 시내버스 운전기사 제복 구입과 관련한 비리의혹이 제기됐다.

대구참여연대는 17일 성명서를 통해 일부 대구 시내버스 회사가 운전기사 제복 구입과 관련해 저가의 제품을 구입하고 차액을 챙기는 등 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현재 대구 시내버스 운전기사의 제복은 15만원으로 책정돼 있다”며 “하지만 한 시내버스 회사의 경우 15만원에 달한다고 믿기 어려운 저급의 옷을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표준운송원가에서 버스운전기사들에 대한 복리후생비 지출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고, 버스운송사업조합(이하 ‘버스조합’)과 노동조합 간에 체결되는 단체협약에 따라 왔다.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노동조합은 합의를 통해서 지난 2014년 운전기사 작업복은 상하의 1벌 기준 15만원 상당으로 책정해 2015년도부터 홀수년도에는 하복지급, 짝수년도는 동복을 지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참여연대 측은 일부 버스 회사의 제복을 실제 시장에서 최소 5만원으로도 구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토대로 시내버스 회사 가운데 일부가 운전기사 제복과 관련해 차액을 남기는 등의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고 했다.

참여연대 측은 “버스회사가 구매비용을 부풀려 1벌당 10만원 이상, 전체 규모에 따라서는 수천만원에서 수억원까지 피복비를 편취했다고 의심해볼 수 있다”며 “이러한 운전기사 피복류 구매비 조작이 사실이라면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준공영제 하에서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는 사실관계를 즉각 조사해 확인하고, 만약에 사실이라면 제복 구매 명목으로 지급된 시민의 돈 가운데 부당하게 조작된 부분에 대해서는 바로 환수 조치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