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포스코강판 고급컬러강판 생산 설비 추가, 390억원 투자

포항시가 포스코강판과 39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는 17일 이강덕 포항시장, 문명호 포항시의회의장, 윤광수 포항상공회의소회장, 나주영 포항철강관리공단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강판과 컬러강판 생산 설비를 9월경에 착공, 내년 8월에 완공한다는 내용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포스코강판은 기존 컬러공장 내 부지를 활용해 연산 6만톤의 내외장재용 고급 건재 및 프리미엄 가전용 고급컬러강판을 생산 할 수 있는 NO.4CCL 신설설비를 착공할 예정이다. 포스코강판에서 생산하는 컬러강판은 건축 내․외장용 자재를 비롯한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에 주로 사용되며, 컬러강판도장라인 설비 신설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전제품 수요를 감당할 것으로 보인다.

또 라인 신설에 따라 신규 64명을 비롯한 공사 기간 동안 연인원 2만5천여명의 건설 인력이 투입되는 등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중선 포스코강판 대표는 “이번 설비투자는 20여년만의 대규모 신설 투자로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지역 고용 창출을 유도하고 포항발전에 기여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