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시립희망대책위, 사목공제회 불법·공무원 직무유기 고발

대구시립희망대책위가 희망원 사건과 관련해 천주교대교구 사목공제회 비자금 조성 의혹 등에 대해 검찰에 고발했다.

1일 오전 10시 30분 대구희망원대책위원회는 대구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사목공제회의 위법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대구시 공무원의 직무유기, 유착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희망원은 물론이고 이외에도 천주교대구대교구 사업장에서 조성된 비자금이 사목공제회에 모여 부동산, 증권 등 여러 곳에 차명으로 분산 투자된 의혹이 있다"며 "사목공제회는 대부업 등록도 하지 않아 세무조사를 받아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시에 대해서도 "대구시는 130억원을 희망원에 지원하면서도 희망원 비리를 예방하지 못했다. 범죄 이후에도 즉각 사법기관에 신고하지 않았지만 아무도 사법적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