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성주 사드배치 주민토론회, 지역 주민 반발로 무산

국방부가 17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공개토론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국방부는 “오후 3시에 예정됐던 지역 공개토론회가 무산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국방부는 사드 체계 배치의 민주적·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당초 이번 공개토론회를 성주군 농협 하나로마트 2층 회의실에서 열 계획이었으나 업주측의 반대로 오후 3시부터 초전면사무소 2층에서 회의를 열기로 했다.

그러나 원불교 성주 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 성주군과 김천시 일부지역 이장 등 1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면사무소앞에서 토론회 결사 반대를 외쳤다.

이들은 국방부 관계자, 주제발표자 등 10여명을 에워싸고 "사드 빼고 토론하라"고 외치며 토론회 입장을 막았다.

또 토론회의 방식도 국회 주관하에 주민이 참여하는 인사의 참여 보장, TV방송을 통한 생중계 방식, 토론의제에 대한 협의 원칙하에 국민 대토론회로 진행돼야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와 주제발표자 등 10여명은 주민을 피해 15분간 초전면사무소 부근을 다니다가 오후 2시 40분쯤 승용차를 타고 빠져나갔다.

국방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사드 관련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 지역주민·시민단체와의 질의응답 기회를 가질 계획이었다.

국방부는 “토론회 무산에도 불구하고 향후 사드 체계 배치의 민주적ㆍ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