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의 강남 '수성구', 6일부터 투기과열지구 지정...각종 규제 적용 받아대구시 "지역 부동산 시장 위축 우려"

대구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 금융규제 강화 및 청약규제가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1~4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성남시 분당구와 함께 대구 수성구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 곳은 6일부터 금융규제가 강화된다. LTV와 DTI가 40% 적용되며 재건축 조합원 지위양도 금지, 청약규제 강화, 분양권 전매제한 등의 규제를 받는다. 또 향후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등이 개정되면 정비사업 분양 재당첨 제한, 조합원 분양권 전매제한, 3억 이상 주택 거래시 자금조달계획 및 입주계획 신고 등의 규제도 추가될 전망이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8·2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등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이 안정세로 전환되고 있는 반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지 않았던 수성구가 8·2 대책 이후에도 주간 아파트 가격상승률이 0.3% 내외를 지속적으로 기록하는 등 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특히 대구 수성구는 ‘대구의 강남’으로 불릴 정도로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집값이 가장 높은 곳이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대구는 과거 2013, 2014년 집값이 급등했던 곳이다. 그 중심에는 수성구가 자리해 있다”며 “부동산 거품이 빠지면서 아파트가격이 주춤했지만 수성구의 집값은 계속해서 상승해왔다”고 말했다.

대구 수성구의 '대우트럼프월드수성' 모습. (사진=디지털경제 DB)

하지만 대구시는 정부의 이번 투기과열지구 지정으로 지역 부동산 시장의 위축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 발표 전 투기세력 유입 차단과 건전한 부동산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아파트 청약 시 거주지 제한을 3개월에서 6개월로 강화하고 지난 7월부터 투기단속반도 운영해왔다”며 “이번 지정으로 재개발, 재건축사업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이에 따라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풍선효과로 타 구·군의 가격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