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대구 대기업 유치 속속, 롯데케미칼 11일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 생산공장 기공내년 5월 준공, 연매출 300억원 달성 목표

롯데케미칼이 11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 생산공장 기공식을 연다.

이날 오후 3시 롯데케미칼은 허수영 롯데그룹 화학BU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안병옥 환경부 차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처리 분리막 생산공장 기공식을 진행한다.

1976년에 설립돼 지난 해 8조 3천여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한 국내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롯데케미칼은 사업모델 다각화를 위해 수처리 분야를 미래 신성장사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지난 2011년 수처리분야 분리막 제조기술연구를 시작으로 2015년 2월 삼성SDI의 멤브레인 수처리 기술을 인수하면서 수처리 사업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대구 멤브레인 공장 착공은 이러한 수처리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지금까지는 롯데케미칼 연구소 내에 설치된 파일럿 생산시설에 의존해 사업 확장에 한계가 있었지만, 이번 수처리 분리막 공장 신축을 계기로 더욱 공격적인 사업 전개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 3만2천261㎡부지에 500억원을 투자해 분리막 생산능력 55만㎡(하루 22만톤 하‧폐수를 처리할 수 있는 양) 규모의 대구공장을 내년 5월 준공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단기적으로 연매출 300억원을 달성하고, 중장기적으로 추가 투자 및 증설을 통해 생산 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들어서는 물산업클러스터 조감도. 디지털경제 DB

한편 롯데케미칼 대구공장이 들어서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내년말 완공을 목표로 조성 중이다. 64만9천㎡부지에 2천950억원을 투자해 물산업진흥시설, 실증화시설, 기업집적단지를 구축해 물기업 원스톱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앵커기업인 롯데케미칼이 수처리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기업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아울러 국가물산업클러스터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조성해 국내 물기업이 글로벌 물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