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디경TV]불법 주정차 난무하는 주거환경개선을 홍보하는 대구시북구 팔달시장 주변 90여억원 들여 도로 확장...불법주정차량과 적재물로 가득
15일 아파트 입주민들 피해 우려

대구시가 90여억원을 들여 수년간 시행한 노원동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본래의 취지와 달리 주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넓어진 도로를 불법 주정차량과 적재물이 점령했지만

관할 구청이 제대로된 단속을 하지 않고 있어섭니다.

지난 2008년 대구시는 북구 노원동 일대를 정비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후 2014년 LH는 이곳에 지하 2층 지상 29층의 아파트 12개 동을 지었습니다.

이틀후면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지만

입주에정자들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공사를 거쳐 확장한 도로에 불법 주정차들이 자리해

출입구의 통행에 지장을 주고 있어섭니다.

 

<노경석 기자> 

“지금 제가 서 있는 이곳은 기존 8m 도로를 11.5m로 확장한 곳입니다. 하지만 이미 많은 차들이 불법주정차를 하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적재물들까지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임에도 대구시는 최근 이곳이

주거환경개선 사업으로 환경이 개선됐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습니다.

자료에는 이곳이 비좁은 도로와 불량한 가로환경 등으로

생활환경이 열악해 정비를 실시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선사업이 완료됐음에도 아파트 입주민들은

불법주정차량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합니다.

 

<대구노원LH 천년나무 권오섭 관리소장>

“하루빨리 주민들이 입주 전이라도 빨리 단속을 해가지고 적재물이라든지 교통이 좀 편하게 해가지고 우리 학생들이라든지 입주민이 사고 없이 이렇게 지내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입주를 앞두고

지난 6일 북구청 등에 주정차 단속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공문을 제출한지 1주일이 지났지만 주정차 단속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시가 자신들의 사업을 대대적으로 홍보만 하는

동안 정작 입주민들만 피해를 입게 되는 셈입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