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최장 열흘 연휴, 경북도 지역 내수 진작 대책 마련초대박 관광세일, 특별할인 등 시행

경북도가 최장 10일의 황금연휴가 있는 올 추석휴일 내수 진작 대책을 마련했다.

경북도(도지사 김관용)는 추석을 앞두고 13일(수) 김장주 행정부지사 주재로 각 시·군 부단체장과 분야별 이행체계 확립, 맞춤형 홍보, 현장점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경북도는 올 추석을 국내관광객이 유턴하는 원년의 해로 보고 경북 초대박 관광세일, 경주 보문‧안동관광단지 최대 50% 특별할인 등 대대적인 내수 진작 대책을 수립했다.

경북도는 추석 연휴 동안 약 220만 명의 귀성객과 250만 명의 관광객이 경북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경북관광 그랜드 大바겐세일’을 시행한다.

이 기간 경주 보문단지 내 호텔‧유원지 11개소는 할인행사, 숙박객 대상 송편세트 제공 등 이벤트를 진행하고 경주박물관, 하회마을 등 도내 56개소 문화재‧관광지에서도 무료입장 이벤트 및 특별프로그램이 열린다.

경주 왕릉

또 ‘경북관광 그랜드 大바겐세일’과 연계한 홍보 및 야간 관광프로그램 운영, 주요관광지에서는 한복 인증샷 SNS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ON-OFF라인 홍보에도 적극 나선다.

중추절 및 국경절 연휴를 맞아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중화권 고객들을 위해 안동에서는 안동탈춤페스티벌(9월 30일~10월 9일)과 연계한 ‘콜라투어’를 진행하며 9월 30일 경주에서는 대대적인 중화권 관광객 환대행사를 개최하는 등 해외관광객 유치에도 온 힘을 쏟는다.

추석연휴기간 도청을 찾는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한다. 추석 연휴기간 1일 한차례 도청 마당에서 도립예술단의 특별공연을 실시하고 문화해설사와 119안전요원을 상시 배치하여 가족단위 맞춤형 안내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귀성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특별교통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5천884개 노선, 1만697km의 도로를 사전 정비하는 한편 대구진입 6개소, 포항우회 3개소 등 상습 정체구간 9개소에 우회도로를 지정한다.

추석 연휴 동안 한국폴리텍대학 등 도내 38개소 공공주차장을 무료 개방하는 것은 물론 도와 시군 보건소에 주야간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해 응급 환자 발생에 따른 대응책도 마련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모처럼만에 맞는 열흘간의 긴 추석연휴가 도민들에게 쉼표가 되고 재충전이 될 수 있도록 하는게 이번 추석대책의 목표이다”며 “서민들이 행복한 추석, 안전사고가 없는 사람중심 추석이 될 수 있도록 추석맞이 9+1 특별 대책을 빈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