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직접 찾아가 이야기를 들으니 시민들도 '만족' 대구시민 원탁회의21일 AW호텔에서 시민들과 함께 성서 발전에 대해 논의

대구시는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현안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21일 오후 7시 달서구 AW호텔에서 '대구 시민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현안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21일 오후 7시 달서구 AW호텔에서 ‘대구 시민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원탁회의는 그동안 시가 주도적으로 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최초로 지역공동체 속으로 찾아가 해당 지역 주민들이 직접 설정한 주제로 구청장 및 관계자들과 함께 진행됐다.

‘성서를 바꾸는 오만가지 상상-머물러 살고 싶은 10년 후 우리 마을’이라는 주제로 달서구 성서지역의 각종 현안에 대한 마을공동체의 역할에 대해 각계각층에서 참여한 다양한 시민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행사는 주제별 토론과 전체토론, ‘10년 후 성서 상상하기’로 나눠 진행됐으며 주제별 토론에서는 시민이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성서지역 주요 현안에 대해 월드카페 형식으로 진행됐다. 

전체토론에서는 다문화가정, 성서공단 대기오염, 생활 환경개선, 먹거리안전, 교육문제, 성서 쓰레기매립장 등 6대 쟁점별 주요 현안에 대한 참가자 전체 토론이 진행됐으며 ‘우리가 바라는 10년 후 성서’에 대한 그림 그리기로 행사가 마무리됐다. 

원탁회의에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지역발전 방안이 심도 있게 토의돼 좋은 결과를 도출하고 시정에 반영시켜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드는 초석이 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향후 시민과 시민활동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구조를 마련해 주민 스스로 마을의 문제점을 찾아 함께 해결하는 공동체 의식회복과 진정한 생활자치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