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근로자들 황금연휴 동안 평균 8일 쉰다사람인 '추석 연휴 계획' 조사 결과 발표

최장 10일의 휴일을 누릴 수 있는 이번 추석 연휴 동안 근로자들은 평균 8일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857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0일’(43.8%)이라는 답변의 비율이 가장 높아 10월 2일 임시공휴일과 10월 6일 대체공휴일을 모두 쉬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5일 이하’(16.2%), ‘9일’(11.6%), ‘7일’(10.9%), ‘6일’(7.9%), ‘8일’(5.7%) 등의 순이었다.

이외에 기업 10곳 중 4곳은 이번 연휴에 연차 등 추가 휴가를 쓸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기업의 44.3%는 ‘추가 휴가를 허용한다’고 답변했다. 이 기업들은 최대 평균 3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63.6%)이 가장 많았고, 대기업(52.6%), 중소기업(43.1%)의 순으로 중소기업은 절반 이하만이 추가 휴가를 허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시공휴일과 대체휴일을 실시하는 비율은 각각 78.9%, 66.3%였다. 사람인 관계자는 “특히 임시공휴일의 경우에는 대기업(73.7%)과 중견기업(65.9%), 중소기업(66.1%)이 다소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한편 추석 대체휴일제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은 그 이유로 ‘의무 시행사항이 아니라서’(49.2%, 복수응답)을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종 특성상 휴무가 불가능해서’(29.8%), ‘업무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서’(26.5%), ‘매출, 생산량에 타격을 입어서’(16.6%), ‘처리해야 할 업무량이 많아서’(13.3%), ‘직원들의 근무태만이 우려되어서’(6.1%), ‘대체인력 등 인건비가 부담되어서’(5%), ‘비상경영 중이라서’(2.2%) 등이 있었다.

최장 10일의 휴일을 누릴 수 있는 이번 추석 연휴 동안 근로자들은 평균 8일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디지털경제 DB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