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 울진군 '해양헬스케어' 사업 대상지 선정, 2022년까지 340여억원 투입해양치유 헬스케어단지 조성

경북 울진군이 해양자원의 치유 효능을 활용한 ‘해양헬스케어’ 사업에 뛰어든다.

경북도는 ‘동해안권 해양치유 헬스케어 조성사업’ 대상지로 울진군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동해안권 해양치유 헬스케어 조성사업’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치유 가능자원 발굴 및 산업화를 위한 실용화 연구 협력지자체 공모사업’의 권역별 사업이다. 동해안과 서해안, 남해안 권역별 사업지에서 울진군은 동해안 지역 대상지로 선정됐다.

‘해양헬스케어’란 해수나 해풍, 모래, 햇빛, 해조류 등과 같이 해양자원의 치유 효능을 이용해 인간의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유하는 활동을 말한다. 최근 고령화와 산업화에 따른 건강과 휴양에 대한 국민적 기대치가 급증함에 따라 질병예방, 건강증진을 위한 웰빙과 힐링, 레저에 대한 수요 증가로 최근 해양헬스케어산업이 각광받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해양치유 가능자원을 가진 지자체를 발굴, 헬스케어 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이번 공모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에서 대상지로 선정된 울진군은 산업화를 위한 실용화 연구에 2년 동안 12억원의 R&D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 또 이번에 국책사업으로 선정된 해양치유 헬스케어단지 조성사업의 경우 2020~2022년 총 사업비 344억원(민자 124억원 포함)을 투입해 해양R&D연구센터, 전문치유센터, 휴양시설 등을 건립한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해양헬스케어단지 대상지로 선정된 울진군 평해읍 월송정 주변은 심층암반해수(염지하수)와 금강송 군락지, 백암·덕구온천, 청정해수욕장 등 천혜의 자연환경이 보존된 곳”이라며 “경북도의 유용 해양자원을 기반으로 치료·치유·휴양·레저를 모두 즐길 수 있는 해양헬스케어 신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