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천년고도 경주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개최, 아시아 지역 최초31일 월정교 야외 특설무대에서 개막식...다양한 프로그램 준비

경북 경주가 오는 31일 아시아·태평양지역 최초로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를 연다.

경주 하이코에서 11월 3일까지 열리는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는 ‘지역주민 참여를 통한 세계유산의 보존’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1천500여 명의 세계유산도시 시장단과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세계유산도시기구(OWHC)는 1993년 모로코 페즈에서 최초 결성, 캐나다 퀘벡에 본부를 둔 유네스코 세계유산도시들의 국제 협의체이다. 경주시는 지난 2015년 10월 스페인 코르도바, 멕시코 올란도 등 쟁쟁한 도시들을 물리치고 세계총회 개최지로 선정됐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구나 이번 경주 세계총회 참가 등록 회원도시 수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총 120개 회원도시 1천200여명 시장단 및 전문가, 유관 기관 관계자 등이 총회 등록을 마쳤다.

경주시는 이번 총회를 시민과 함께 하는 행사로 마련했다. 개막식은 오는 31일(화) 오후 5시 회의 참가자와 일반 시민들 포함 3천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문루 복원으로 웅장한 모습을 드러낸 월정교 야외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월정교는 신라왕경8대사업의 첫 번째 성과를 보여주는 복원 건축물로, 신라 원효대사와 요석공주의 사랑을 담은 장소이다. 특히 개막식에서 보여 질 월정교 미디어 파사드쇼는 이 스토리를 바탕으로 서정적이면서도 드라마틱한 빛과 소리의 향연으로 서라벌의 가을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개막행사에는 다양한 문화행사가 시민들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마련된다. 시민이 참여하는 형태의 문화행사는 세계 총회로서도 새로운 시도이다. 세계총회를 통해 얻어지는 도시 정책과 비전을 시민들도 관심을 가지고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통해 연결고리를 마련하는 셈이다.

개막식에는 가수 박정현과 중요무형문화재 줄타기, 국기원 태권도, 국악 비보잉 퍼포먼스 등이 함께 펼쳐진다.

이번 세계총회 주제는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한 세계유산의 보존’이다. 마이클 터너 유네스코 석좌 교수가 기조연설을, 이코모스 문화고문 등 문화유산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활동을 벌이고 있는 리처드 멕카이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그 밖에도 건축물 및 문화유산 전문가 에일린 울바쉴리 박사, 네델란드 아인트호벤대학의 아나 페리이라 로더스 박사 등 세계의 석학들이 학술회의와 워크숍을 진행한다.

본 회의 외에도 경주시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디지털헤리티지 특별전시가 대회기간 내내 하이코 1층에서 열린다. 가보지 않아도 가상현실로 경험할 수 있는 세계유산들이 최신의 IT기술로 구현되어 전시된다. 동양의 모나리자라 불리는 ‘고행하는 부처상’,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베트남의 ‘후에 황성’, 석굴암 HMD트래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페루 ‘마추픽추’ 등 이름만 들어도 대단한 전 세계의 세계유산들을 만나볼 수 있다.

하이코 1층 전시장에 마련된 회원도시 홍보관은 세계유산도시 홍보부스를 비롯해 아태지역 초청 전통예술공연단의 민속공연, 명사들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어쩌다 어른’ 등 다수의 TV프로그램에 출연한 ‘심용환의 역사토그’ 저자 심용환, 아리랑 세계일주를 통해 각국에 무형유산의 중요성을 알린 청년 사회사업가 문현우가 토그콘서트 연사로 등장한다. 홍보관 내에서는 국제문화재복원기술전시도 함께 개최되어 국내외 문화재 복원 기술 전문가들도 참여하는 뜻 깊은 공간으로 구성된다. 그 밖에도 하이코 로비에서는 신라복 체험 부스와 리싸이클링 아트전이 개최되어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적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박상희 기자  sanghe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