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민간참여 공공분양주택 '옥포지구 서한이다음' 27일 공개품질은 민간건설사, 분양가는 공공분양...청약 절차 까다로워 제대로 알아야

대구 달성군 옥포지구에 무주택자를 위한 공공분양주택이 들어선다. 서한은 10월 27일 ‘옥포지구 서한이다음’의 모델하우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옥포지구 서한이다음’은 지역에서는 생소한 민간참여 공공분양주택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지역대표 민간 건설사 서한이 함께 공급하는 주택으로 수요자의 입장에서는 설계에서부터 시공까지 모든 품질은 민간건설사 브랜드아파트 그대로, 분양자격과 분양가 등은 공공분양에 적용돼, 고품질 아파트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반면 청약자격은 민영에 비해 까다롭다. 옥포 서한이다음의 청약자격은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주민등록표등본 기준 대구시와 경상북도 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세대당 1건만 청약 가능하다. 만약 1세대에서 2인 이상 중복 청약시 모두 부적격처리 되며, 입주자모집공고일부터 입주시까지 무주택세대구성원 자격을 유지해야 한다.

소득에도 제한이 있다. 2016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주민등록표등본상 당첨자 및 만 19세 이상의 세대주, 세대원의 합산소득) 기준 100%(3인 이하 488만4천448원/4인 기준 563만275원)를 넘지 않아야 하며, 무주택세대구성원 전원이 재당첨 제한기간에 적용되지 않아야 한다.

서한 관계자는 “청약저축통장, 종합저축통장은 6개월이 경과해야하며, 또한 6회 이상 납입해야 한다. 자격 항목 중 한 가지라도 부적합하면 부적격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꼼꼼히 체크해야한다”며 “1,2순위 자격 요건이 안되더라도 추후 무순위로 접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까다로운 조건임에도 옥포지구 서한이다음이 관심을 끌 수 있는 것은 옥포지구 내 유일한 59㎡전용 688세대 대단지라는 점이다. 이미 옥포지구는 6개 기존분양단지가 100% 분양을 완료하면서 주거적 가치를 인정 받았다. 완성된 새 도시 옥포 택지지구에서도 유치원, 초, 중, 고등학교(계획)와 근린공원 2개를 모두 인접한 중심자리로 주목받고 있다.

옥포서한이다음 단지조감도

교통 역시 국도 5호선 확장이 완료되었으며 지난해 지하철1호선 연장선인 설화명곡역이 개통되면서 차량 10분대 역세권의 긍정적 시그널도 작용했다. 

아파트 설계 역시 지역 건설 명가 ‘서한’ 답게 선호도 높은 전 세대 판상형 설계에 남향위주 배치의 쾌적단지로 조성한다. 또 중앙광장 이다음스퀘어, 창의력 높이는 놀이공간 조이월드/리틀어드벤처, 피트니스가든, 힐링로드, 키즈가든, 테라피가든/리프레쉬가든 등 단지 곳곳에 공원이 들어선다. 단지 내에는 GX룸과 다양한 실내운동기구를 갖춘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스터디룸, 북까페/열린도서관, 키즈케어센터, 실버라운지 등 멀티플 커뮤니티 시설을 완비해, 생활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전망이다.

27일 공개 이후 10월 31일 특별공급, 11월 1일 1순위, 11월 2일 2순위 접수를 받는다. 부적격에 따른 무순위 접수는 정당계약 이후 모델하우스에서 접수받는다. 모델하우스는 지하철 1호선 설화명곡역 4번출구 인근에 위치한 LH대구경북본부 명곡 홍보관 내에 준비 중이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