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호찌민-경주엑스포' 3일 폐막, 관람객 385만명 넘어

베트남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이 23일간 여정을 마치고 3일 폐막했다.

호찌민시 호아빈 극장에서 열린 폐막식에는 김관용 경북도시자, 응우엔 탄 퐁 호찌민시 인민위원장, 이동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11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는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이라는 주제로 공식행사, 공연, 전시, 영상, 체험, 이벤트 등 8개 분야 43개 프로그램이 응우엔후에 거리 등 호찌민 곳곳에서 펼쳐졌다.

행사에는 한국과 베트남뿐만 아니라 전 세계 30개국 문화예술인 8천여명이 함께했다.

폐막 하루 전인 이달 2일까지 관람객 수가 377만 3천여명으로 집계돼 최종적으로는 385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폐막식에 앞서 경북도와 호찌민시는 ‘경북도와 호찌민시 간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응우엔 탄 퐁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은 공동 번영과 발전을 위해 앞으로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의료,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경북도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국가 내 해외여행 분위기 등을 고려해 차기 해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최지는 북방 유럽 지역 등을 놓고 다각도로 검토할 계획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