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 농산물 가공품 서울에 직접 가서 팔아요‘경북-성북동행 2차 직거래장터’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이 지역 농산물 가공품 시장 개척을 위해 서울에 직거래장터를 열었다.

경북도는 7일 서울 길음 뉴타운지역에서 경북지역 농산물 가공제품의 홍보와 판촉을 위해 ‘경북-성북동행 2차 직거래장터’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8일까지 열리는 직거래장터는 경북도의 생산농업인과 성북구청의 주민들이 함께 동행한다는 의미로, 성북구청·성북아파트입주자대표연합회, 한국웰니스사회적협동조합의 협조를 받아 도내 6차산업 가공품을 생산하는 19개 업체가 참여해 추진한다.

이날 행사에는 건강식품 7종, 간식·차류 4종, 장류 5종, 과일잼류 3종 등 가공제품을 선보이고, 서울지역 도시소비자를 직접 찾아가 판로 확보에 나선다.

또 경북 농산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건강한 먹거리 홍보로 수도권 지역 판로를 확보하고, 직거래 현장에서 변화하는 소비트렌드·소비자 기호 파악으로 앞으로 가공품 개발과 생산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사진=경북도청 제공

정용선 경북도농업기술원 생활지원과장은 “농가형 가공제품도 변화하는 소비트렌드에 맞춰 끊임없이 진화해야한다”며 “오프라인 등 다양한 유통시장별 특성을 제대로 파악해 농가경영체가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차별화하는 전략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