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대한민국 관광지의 새로운 '별'이 된 '서문시장''2017 한국관광의 별'에 최종 선정

한강 이남 최대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이 ‘2017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010년 한국관광발전에 기여한 우수한 국내관광자원을 알리고 국내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한국관광의 별’을 제정했다. ‘한국관광의 별’은 지자체 분야 10개와 민간분야 2개 등 총 12개 분야에 그 해의 관광의 별을 선정한다.

대구 서문시장이 '2017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됐다(사진=디지털경제 DB)

대구시는 지난 2012년 중구의 ’근대골목‘, 2016년 친절지자체(K-Smile)로 선정된데 이어 2017년에는 ’서문시장‘이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됐다.

서문시장은 근대골목, 달성토성, 동성로, 약령시와 인접해있고 국내외 관광객 유치현황 등 관광지로서의 성장가능성과 쇼핑관광객 편의시설 보강으로 글로벌 관광시장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는 대구시의 노력의 결실이 평가위원들에 높은 점수를 받아 올해 쇼핑분야 한국관광의 별로 최종 선정됐다.

서문시장은 조선시대 평양장, 강경장과 함께 전국 3대시장의 하나로 왜란 이후 경상감영의 설치와 함께 ‘대구 큰장’으로 본격 성장했다.

서문시장은 5천개의 점포와 1천여개의 노점상에서 3만명의 상인들의 삶의 현장이자, 일 8만명의 관광객이 쇼핑과 먹방투어를 위해 찾는 대구의 대표 관광명소이다. 한복, 포목, 건어물, 의류 등 품목이 다양하고 양념오뎅, 납작만두, 삼각만두, 칼제비 등 저렴하고 뛰어난 맛까지 겸비한 먹거리 천국으로 사람과 사람사이 오가는 정, 투박하면서도 깊은 손맛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 바로 서문시장이다. 또한, 지난해 개장했다가 4지구 화재로 올 3월 재개장한 전국 최대 규모의 야시장이 있어 밤낮없이 서문시장을 즐길 수 있게 되어 명실공히 대구의 대표 관광지로 거듭났다.

대구 서문시장이 '2017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됐다(사진=디지털경제 DB)

대구시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서문시장이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것은 글로벌 명품 관광시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관광객편의시설 보강과 함께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다각적으로 관광인지도 향상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며 “앞으로 경쟁력 있는 관광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대구의 관광매력도가 증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은 12일 오후 3시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된다.

김민정 기자  mjing@hanmail.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