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경북도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 오픈, 사회적경제 실천

경북도가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를 통해 새로운 사회적경제 협력 모델을 제시했다.

도는 20일(수) 칠곡군 북삼읍에서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 ‘the 3 sector cafe(더 쓰리 섹터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 출범 및 경상북도 청년괴짜방(디자인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the 3 sector cafe’는 경북 도내 카페형 사회적기업과 현대그린푸드(현대백화점 그룹)가 협력하는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 활성화 사업으로 경북도와 현대그린푸드가 지난 8월에 체결한 MOU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the 3 sector cafe’는 현대백화점 VIP 고객에게 제공되는 세계3대 커피 브랜드인 달마이어 원두를 사용해 커피 품질과 맛을 보증하고, 브랜드 통합을 통해 카페 용품 디자인 향상, 소모품 공동구매 가격다운 등을 통해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대한 경쟁력을 높였다. 특히, ‘the 3 sector cafe’는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프랜차이즈 창업 및 운영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사회적기업 창업 희망자는 물론 취업 취약계층까지 완전 오픈할 계획이다.

공개된 ‘the 3 sector cafe’ 표준 창업 매뉴얼을 보면, 초기 창업비용이 6천만원 정도로 기존 프랜차이즈 카페 대비 창업 비용부담을 상당부분 낮췄다. 또 프랜차이즈 카페 가맹비 등 창업 후 비용에 대한 부담을 없애고 연회비 방식으로 참여 기업이 함께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경북도가 20일 칠곡군 북삼읍에 공익형 프랜차이즈 카페 ‘the 3 sector cafe’를 출범했다. (사진=경북도청 제공)

한편, 경북도는 디자인 관련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해 이번에 오픈하는 ‘the 3 sector cafe’에 청년괴짜방(디자인센터)도 함께 운영한다.

경상북도 청년괴짜방은 청년사회적기업가가 창업 경험과 실무 교육 등을 직접 제공하는 네트워크 공간으로 지난 8월, 1호점을 경산에 문을 연데 이어 이달 26일(화) 상주(로컬푸드 연구소), 2018년 1월 포항에 오픈해 도내 4개소를 운영하게 된다.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오늘 출범하는 ‘the 3 sector cafe’와 청년괴짜방은 사회적경제기업이 상호 협력하고 육성하는 네트워크이자 창업지원 공간으로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특히 ‘the 3 sector cafe’경쟁력을 갖춘 만큼 획기적인 성장을 기대한다”며 “경북도는 청년 취․창업 지원, 사회적기업과 대기업 협력사업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mjing@hanmail.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