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2018년 대구 공사규모 6조2천억원 이상

대구시는 2018년도에 지역 내에서 착공 예정인 건설공사 규모가 6조2천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구시는 2018년 신규 착공예정인 공공건설공사(공사비 1억원 이상)는 2017년 667건 8천644억원에서 2018년 568건 8천431억원으로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정부의 SOC예산 감축정책에 따라 공공건설공사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전년 대비 감소 규모는 213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민간건설공사 분야에서는 사업승인 등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2018년 착공을 준비 중인 아파트 등 대형 주택건설공사는 35개단지(2만4천592세대)에 공사비는 5조원 이상, 3천㎡ 이상인 상가 등 비주거용 공사는 4천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민간 주택건설공사의 경우에는 올 9월 정부가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금리인상’, ‘정부의 대출 규제 및 부동산 정책’ 등을 발표하면서 실제 착공 여부는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지역 건설사업 활성화를 위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지역 건설업체가 참여할 경우에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의 용적률 인센티브(15%)를 확대 시행함으로써 지역건설업체가 사업 수주 등에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민간건설공사장의 하도급 실태점검 기준을 올해 100억원에서 50억원으로 확대해 불법 하도급 근절에 나설 예정이다.

대구시 홍성주 건설교통국장은 “건설산업은 고용 등 서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부분이므로 내년에 착공될 건설공사가 계획대로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며 “우리 지역 건설업체에 대한 하도급과 지역의 인력, 자재, 장비 등의 사용률이 제고되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경제 DB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