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경북도, '삼국유사 목판사업' 4년만에 복원 완료

경상북도는 27일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삼국유사 목판사업(초·중기본) 완료 및 경상북도 교감본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삼국유사 목판사업은 지난해 조선중기본과 조선초기본 목판을 차례로 복원하고 오는 29일 경상북도 교감본을 인터넷에 공개함으로써 4년에 이르는 대역사를 마무리하게 된다.

삼국유사 목판사업은 한국 고대사 연구의 필수 서적 중 하나인 삼국유사를 목판으로 판각하고 이를 인출, 제책하는 사업이다.

또한 경북도는 삼국유사의 판각 과정을 모두 기록으로 남겼으며, 판각 과정의 세부 현황을 담은 보고서를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2년 동안 조선중기본, 조선초기본 2종을 차례로 전통방식으로 책을 만들었으며, 올해는 삼국유사를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디지털 아카이브로 구축, 서비스 하는 것으로 경상북도 교감본을 제작했다.

검색과 판본 비교가 가능한 디지털 아카이브로 구축하고 사이버 상에서 이를 재현하여 그 의미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현재 시점에서 가능한 학자들의 역량을 모아 조선 초기본을 교감한 경상북도 교감본을 인터넷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학계전문가들의 의견수렴 등 향후 수정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둬 지속적인 논의과정을 통해 삼국유사의 원의에 가깝게 판본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이 서비스는 최종 점검과 시험 서비스를 거쳐 오는 29일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